Always With You
만나면 건강해지는 인천광역시의료원

당뇨병 클리닉

진료과 바로가기

혈액 속의 당분을 ‘혈당'이라고 하며 당뇨병은 바로 이 ‘혈당'이 높은 질환으로, 합병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혈당을 조절해야 합니다. 고혈당의 혈액은 시간이 갈수록 혈관을 망가뜨리므로 당뇨병의 합병증은 한마디로 혈관이 손상되는 상태이며 혈당을 정상으로 유지하는 것이 곧 합병증을 예방하는 길입니다.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혈관이 없는 곳이 없으므로 합병증은 신체 장기 어디든지 다양하게 생길 수 있습니다.

당뇨가 없는 사람의 혈당은 식사나 운동과 관련하여 70∼140 사이에서 변화되는데, 그 범위를 벗어나게 되면 고혈당과 저혈당으로 구분됩니다. 좀 더 정확하게 진단 기준을 살펴본다면, 식전 공복시 혈당이 126 이상인 경우와 검사 시간과 관계없이 혈당 측정을 했을 때 200 이상이 2회 이상 나온 경우 당뇨병으로 진단합니다. 당뇨병을 진단받으면 식전혈당 80 - 120 식후 혈당을 160 미만으로 조절하는데 목표 혈당을 벗어나서 고혈당을 바로 조절하지 못할 경우, 피로감, 공복감, 체중 감소, 다음, 다뇨, 다식, 손발 저림 등의 증상을 경험하게 됩니다. 그리고 상처를 입었을 때 쉽게 아물지 않고, 피부병, 치주 질환, 감기, 독감 등의 전신 감염도 잘 생깁니다.

저혈당은 반대로 혈당이 70 이하로 떨어지는 경우인데, 약물치료 시 간혹 나타날 수 있는 부작용으로 그 증상을 잘 아는 것이 중요합니다. 저혈당의 증상은 배가 고프고 떨림, 오한, 식은땀, 가슴 떨림, 불안감이 생기고 빨리 응급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의식을 잃고 쓰러질 수도 있습니다. 고혈당은 당장 위험하지는 않습니다만 저혈당은 바로 조치가 필요한 증상이므로 증상이 생겼을 때 혈당을 빨리 올리는 주스, 사탕과 같은 음식을 드셔야 합니다.

한번 복용으로 당뇨병을 완치시키는 약은 아직 나오지 않았습니다. 고혈당을 치료하고 합병증을 예방하는 다양한 약제가 개발되어 있으며 식이요법과 운동을 병행해야 효과가 있습니다.

가장 강력한 당뇨병 치료제는 인슐린이며 당뇨병 환자는 인슐린이 부족한 병이니 인슐린을 투여하는 것이 혈당을 떨어뜨리는 데 안전하고 편리한 이상적인 약입니다. 그러나 인슐린의 최대의 단점은 주사약이라는 것으로 먹으면 효과가 없어 반드시 주사로 매일 맞아야 합니다. 대부분의 성인 당뇨병 환자들은 먹는 약으로 혈당 조절이 됩니다. 그러나 어떤 경우는 인슐린 주사를 맞아야 합니다. 예를 들어 당뇨병이 10년 정도 이상 오래되어 먹는 약이 더 효과가 없는 경우, 큰 수술을 하는 경우 합병증이 심한 경우 등입니다.

본원 당뇨병센터에서는 당뇨병 교육과 영양 상담을 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얻는 지식이 먹는 약이나 인슐린 주사보다도 더 중요하고 효과적입니다.

매일 운동과 식이요법, 약물치료를 하고 정기적인 합병증 검사와 진료를 통해 아무쪼록 많은 환자분이 새로운 의지를 갖추고 당뇨병을 이겨내셨으면 합니다.